항암후학교

김진목병원장이 전하는 통합암치료의 항암후학교 컨텐츠 서비스입니다.

유방암, 수술을 하려다가 항암치료를 하는 경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1회 작성일 20-03-15 04:50

본문

전이된 것 아니라면 암 크기 줄이려는 목적일 것

암세포 크기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항암을 먼저 진행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므로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항암치료를 끝까지 잘 마치시길 바랍니다.

유방암 수술을 하려다가 항암치료를 먼저 하자고 권유받은 환자의 질문입니다. 유방암의 치료법으로는 수술, 항암치료, 방사선 치료, 항호르몬치료 등이 있습니다.

암 크기 줄인 후 수술하는 경우인 듯

유방암의 치료법으로는 수술,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항호르몬치료 등이 있습니다. 보통 유방암 1기나 2기 정도의 초기에서는 수술로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 이후에 보조요법으로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진행합니다.

선항암치료 진행 후에 수술을 받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먼저 1기나 2기의 초기 암이지만 암세포 크기가 커서 항암치료로 먼저 크기를 줄이는 경우입니다.

또는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되어서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입니다. 단, 전이된 경우에 선항암치료를 한다고 해서 수술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환우분에 따라서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항암치료와 통합암치료 병행하길

치료 받는 병원에서 전이 여부에 대한 소견을 따로 들으신 게 아니라면,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암세포 크기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항암을 먼저 진행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므로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항암치료를 끝까지 잘 마치시길 바랍니다.

항암제는 성분이 독해서 횟수가 더해질 때마다 면역력이 저하됩니다. 또 부작용이 크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항암치료의 효과를 높여주고 면역력을 올릴 수 있도록 통합암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유방암 칼럼더보기